고혈압 약의 흔한 부작용과 부작용이 나타나면 어떻게 해야하나

최근들어 젊은 고혈압 환자가 늘고 있습니다. 서구화된 식생활, 바쁜 직장생활로 인한 운동부족등이 고혈압 같은 생활습관병의 발생을 부추기고 있습니다.

 

hypertension-test

현재 국내 30대 이상의 고혈압 환자는 900만명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즉 인구의 30%가 고혈압 환자라는 것입니다. 고혈압은 나이가 늘어날 수록 증가하기 때문에 노인인구에서의 고혈압 환자 비율은 더 늘어나게 됩니다. 국내 30세 이상 성인 3명 중 1명, 60세 이상 2명 중 1명이 고혈압을 앓고 있거나 고혈압 위험군으로 분류되고 있다고 합니다.

60세 이상인 분들 2~3명중 한명은 고혈압 현재 고혈압 약을 드시고 있다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이 글을 보시는 분들 중에서 많은 분들이 아마 고혈압 약을 드시고 있을 겁니다. 아무런 증상도 없는데 고혈압 약을 안먹으면 어떠냐고 물어보시는 분들도 간혹 있습니다. 결국 혈압은 수치일 뿐이고 증상도 없는데 왜 약을 먹느냐는 의문을 가지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혈압이 계속 높게 유지되면 뇌졸중, 심근경색과 같은 무시무시한 합병증이 일어나기 때문에 약은 꼭 드셔야 하는 것입니다.

또 한가지 문제는 바로 부작용 입니다. 고혈압 약 때문에 새로운 증상이 나타난다면 그것 또한 문제가 되겠지요. 그렇다면 고혈압 약이 유발할 수 있는 흔한 부작용들은 어떤것이 있을까요? 가장 많이 쓰이는 약을 중심으로 알아보겠습니다.

칼슘채널 차단제(Calcium channel blocker)는 가장 많이 쓰이는 고혈압 약제중 하나로서 심장과 혈관에 작용하는 칼슘의 역할을 차단하여 혈압을 낮춰줍니다. 암로디핀(amlodipine) 성분의 노바스크가 유명하죠. 칼슘채널 차단제는 변비, 어지러움, 두통, 발목부종과 같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안지오텐신 변환효소 억제제(Angiotensin Converting Enzyme (ACE) Inhibitors)나 안지오텐신II 수용체 차단제(Angiotensin II Receptor Blockers (ARBs))는 현재 가장 많이 사용되는 고혈압약중의 하나입니다. 이러한 약제들은 혈관을 좁게 만드는 호르몬을 억제하여 혈압을 낮추게 됩니다.

안지오텐신 변환효소 억제제는 천식(기침)의 부작용이 있어 현재는 안지오텐신 II 수용체 차단제가 많이 사용되는데 이들중 올메사탄(olmesartan) 성분의 올메텍이나 로잘탄(losartan) 등이 현재 많이 처방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약제는 어지러움을 유발 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베타 차단제 계열의 약제는 천식, 우울증, 발기부전, 불면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고, 알파차단제 계열의 약제는 기립성 저혈압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뇨제 계열의 혈압약은 다뇨, 발기부전, 피로, 다리 경련등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부작용이 나타나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무턱대고 약을 끊으면 안됩니다. 약과 관련된 부작용인지 아니면 증상이 새로 생긴 것인지를 담당 의사와 상의해서 약을 변경하던가 약을 그대로 드시면서 증상을 치료하던가 해야 합니다. 혈압약의 부작용 보다 훨씬 더 무서운 고혈압의 합병증 발생의 예방이 더 우선이기 때문에 부작용에 관해 담당의사와의 상담하에 고혈압 약물 치료를 반드시 유지하셔야 합니다.

 

관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