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이 아닌 사람도 다이어트를 하면 얻을 수 있는 6가지 장점

최근 의학계에서는 비만을 개인의 체형이 아닌 일종의 질병으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대사증후군을 포함한 비만은 고혈압, 당뇨병과 같은 성인병 뿐만 아니라 심혈관질환과 몇몇 암의 발생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최근들어 알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diet1

비만은 체질량지수(BMI : Body Mass Index)를 이용하여 정의하고 있습니다. 체질량지수는 자신의 몸무게(kg)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입니다. 체질량지수는 체중(kg)/[신장(㎡)]으로 계산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25 이상을 비만으로 분류합니다. 서양인의 경우 BMI 30이상을 비만으로 하기 때문에 비만은 국가별로 기준이 다름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복부비만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허리둘레를 비만(남 : 약 35.5인치, 여 : 약 33.5인치)의 기준으로 보는 기준도 있습니다.

비만이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망률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 수 있습니다. 비만은 사망의 원인중에 교정 가능한 가장 중요한 요인 중 하나입니다. 아시아인의 경우에는 체질량지수가 22~25이상일 때 부터 사망률이 증가합니다. 또한 체질량지수가 32 이상인 경우 사망률은 두배 정도로 증가합니다. 수명의 측면에서 볼때 비만은 수명을 6~7년 정도 낮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체질량지수가 30~35인 경우 수명은 2~4년 정도 감소하며 40 이상인 경우 10년의 수명 감소가 예상됩니다.

비만은 외모와 관련한 것 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다이어트를 시도합니다. 비만인 경우에는 건강을 위해서도 다이어트가 필요하지만 최근에는 비만이 아닌 정상체중(과체중 포함-우리나라에서 과체중은 BMI 23~25)인 사람들의 경우에도 다이어트를 시도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러한 다이어트 시도는 과연 어떤 장점을 가져다줄까요?

 

비만이 아닌 사람들의 다이어트

비만이 아닌 사람(과체중 포함)들이 다이어트를 하는 경우 건강에 어떤 장점을 주는가에 대한 연구결과가 최근 발표되었습니다.  연구 참가자들은 체중감량 뿐만 아니라 아래와 같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1. 혈당의 감소

2. 콜레스테롤 수치 감소

3. 혈압의 감소

체중의 감소가 각종 성인병의 경과와 예방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은 이전부터 잘 알려진 사실이었습니다. 비만이 아니더라도 체중감량을 통해 좀더 건강한 몸 상태가 됨을 알수 있습니다.

또한 실험 참가자들은 자신의 삶에 다음과 같은 변화가 왔음을 보고하였습니다.

4. 기분이 더 좋아짐(우울한 기분의 향상)

5. 수면의 질 향상

6. 성욕과 성관계의 향상

신체적 변화 뿐만 아니라 정신적 측면과도 관계있는 부분에서 더 좋아진 모습을 보였습니다.

아직 관련 연구가 많지 않아 무조건 비만이 아닌 사람도 다이어트를 하라고 권장 하기는 어렵지만 다이어트는 나쁘지 않은 선택일 것같습니다. 하지만 과체중인 분들은 정상체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다이어트를 하는 것은 육체적, 정신적으로 더 건강한 삶을 살아가는데 있어 필수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나아요 앱(<-클릭)에서는 비만과 관련한 계산기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건강과 관련한 많은 계산기들을 제공하고 있으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받아서 건강관리하시는데 도움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관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