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량의 음주도 암을 유발시킨다

습관적인 음주는 지방간, 간경화, 심장질환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심장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적당한 음주는 오히려 심장질환을 예방해 준다는 연구 결과도 많이 나와 았습니다. 흡연과는 달리 음주는 적당히 할 경우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종종 발표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음주와 암과의 관계는 어떨까요?

soju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저널중의 하나인 BMJ(British Medical Journal)에 발표된 연구에서는 중간이하의 음주 습관이 암발생에 어떤 영향을 미치나에 대해서 조사하였습니다. 그 결과 중간이하의 술을 마시는 사람의 경우 암 발생이 평균 2% 증가하였습니다. 일주일동안 마시는 술의 양이 증가할 수록 암 발생률을 높아졌으며 하루에 15-30g의 알코올을 섭취하는 경우 6% 까지 증가하는 결과를 보였습니다. 여성의 경우에는 15g 미만을 마셔도 암 발생률이 13% 까지 증가했습니다.

맥주 500cc 한캔은 22.5g, 17.5도 소주 한병은 61.5g의 알코올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즉 하루에 소주 한두잔만 마셔도 암 발생률이 10%까지 증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표준음주량의 차이는 다음과 같은데 65세 미만의 남성은 하루에 소주 6잔 이상이 위험 음주인데 비해 여성은 소주 4잔이 위험 음주 입니다. 이와 같이 음주에 취약한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적은 양의 술을 마셔도 암 발생률이 더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입니다. 여성의 경우 특히 유방암이 음주와 관련해서 더 많이 발생하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남성의 경우 같은 음주량을 가진 남성중에서도 특히 흡연자의 경우에 더 높은 암 발생률을 보여주었습니다.

음주가 영향을 미치는 암의 종류는 아래와 같습니다.

  • 구강암, 인/후두암
  • 식도암
  • 유방암
  • 간암
  • 대장암

특이하게도 위암은 없습니다. 음주와 관련된 암 뿐만 아닌 전체적 암 발생률도 증가하기 때문에 이러한 암의 가족력이 있으신 분은 음주를 아예 하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술로 인해 심혈관 질환 발생 가능성은 떨어질 지 몰라도 암 발생률이 증가하기 때문에 결국 한두잔의 건강한 음주습관으로 알려진 음주도 전체적인 수명증가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