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을 많이 자면 걸리는 병 세가지는?

충분한 수면은 균형 잡힌 식단, 규칙적인 운동과 함께 건강한 삶을 살아가기 위한 중요한 습관 중 하나입니다. 잠을 통해 하루 종일 혹사당했던 뇌와 몸의 세포들은 휴식을 취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수면 시간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세포와 기관, 근육들은 더 많은 회복 시간을 부여받게 되기 때문에 더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닐까요? 하지만 잠을 오래 잘수록(8시간 이상) 생기는 질병이 있다고 합니다. 어떤 질병일까요?

Sleep_woman-630x420

 

1. 수면과 뇌졸중

케임브리지 대학 연구팀에 의해 이루어진 수면과 뇌졸중(특히 뇌경색)과의 관계에 관한 연구에서는 수면시간이 긴 사람일수록 뇌졸중 발생 가능성이 무려 46%가 높다는 결과를 보여주었습니다.

 

2. 낮잠과 대사증후군, 심장병

정상적인 수면뿐만 아니라 낮잠 또한 정신건강을 유지하고 일의 생산성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합니다. 일반적으로 매일 적당한 시간의 낮잠(30~40분)을 같은 시간에 자는 것이 신체와 정신건강을 유지하는데 가장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낮잠도 적당한 시간을 넘어서는 경우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미국 심장학회지에 발표된 연구에서는 90분 이상의 낮잠을 자는 경우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90% 증가하고 한 시간 이상 낮잠을 자는 경우 마찬가지로 당뇨병의 발생 위험이 50% 증가하는 결과를 보였습니다.

 

3. 수면과 당뇨병 발생

수면과 관련이 있는 또 다른 질병은 바로 당뇨병입니다. 이전까지 수면시간이 충분하지 않고 짧은 경우 당뇨병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것이 알려져 있었습니다. 또한 짧은 수면은 고혈압 발생률도 증가시키고 사망률 또한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임상 내분비대사학회지(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실린 연구에서는 잠을 평균(7시간)보다 많이 자거나 적게 자는 사람의 경우 혈당을 조절하는 능력이 떨어지고 혈당이 증가하는 결과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결과는 남성에게만 적용되었고 여성에서는 별다른 관련이 없다는 결과를 보였습니다. 당뇨병과 수면 사이의 관계에 대해서는 더 많은 연구들이 자세한 내용을 규명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내용들을 종합해 보면 성인의 가장 적당한 수면시간은 7~8시간 정도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물론 적당한 수면시간은 나이에 따라 달라집니다. 소아/청소년의 경우에는 더 많은 시간의 잠이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수면시간과 이와 관련된 건강 문제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나이에 맞는 적당한 잠으로 질병 없이 건강한 삶을 유지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글